NEWS

  • 홍보팀

부광약품, 아락실 10년만에 TV 광고 재개 - 식이섬유로 채우고 비우는 생약성분의 변비치료제로 소비자에게 자리매김할 것. 일반의약품 사업부 도약 다짐

부광약품은 업계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비 투자와 함께 최근 미래성장 동력으로 OTC 사업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일반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의 포트폴리오를 정비하고 브랜드 품목 육성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그 첫 번째 일환으로 과거 10년 동안 광고를 중단했던 생약성분의 변비치료제 아락실의 광고를 재개한다.

아락실의 대표 품목인 아락실 과립은 식물성 식이섬유로 장을 채우고 비우는 이중효과를 가진 생약성분으로 독일 마다우스사와 부광약품이 기술제휴하여 생산 및 판매를 하는 국내 최초의 과립형 변비치료제로 이미 효과와 안전성이 여러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되어 세계적으로 널리 판매되고 있다.

아락실은 과거 2008년을 끝으로 대중광고를 중단하였으나, 최근 아락실 과립, 아락실 큐의 디자인 리뉴얼과 브랜드 라인업 전략 수립을 완료하고 브랜드 홍보를 위해 배우 길용우씨를 모델로 한 아락실 TV 광고를 5월 초부터 집중 방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아락실 TV 광고는 아락실의 차별화된 작용기전을 소비자가 명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채우고 비우는 아락실'이라는 간결한 메시지와 세련된 이미지로 제작되었다.

이에 앞서서 부광약품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복용 가능한 안전한 삼투압성 완하제인 아락실소프트시럽을 발매한 바 있다.

최근 경쟁이 심화된 OTC 변비치료제 시장에 부광약품이 아락실 광고를 통해 과거의 소비자층의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부광약품은 최근 3년간 매년 30개 이상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면서 대형 품목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2015년도부터 100억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2018년 부광약품 OTC 사업부 관계자는 “TV 광고를 재개하는 아락실을 필두로 타벡스겔, 시린메드 등 소비자에게 널리 알려진 브랜드의 라인업 전략과 함께 약사와 소비자에 대한 마케팅 강화를 통해 부광 OTC의 메가브랜드를 육성함과 동시에,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발맞춰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